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62-945-1999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수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3:00
  • 1.3주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5:3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4:00

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적정량으로도 간 손상을 유발하는 영양제가 있다?
간은 영양소의 저장과 가공, 체내 분배 역할을 하며 다양한 외부물질을 해독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우리가 먹은 약이나 술의 해독작용은 간에서 주로 이루어진다. 그런데 건강을 위해 챙겨먹은 영양제가 오히려 간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지? 유수빈 약사는 "적정량만으로도 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영양제가 있다"라고 설명하며 "심하면 간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영양제를 남용하거나 잘못 먹으면 간에 부담을 줄 수 있다

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영양제는?평소에 간이 좋지 않은 편이라면 영양제를 섭취할 때 더욱 조심해야 한다. 영양제를 먹기 시작했다면, 몸 상태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간의 기능이 저하되면 피로감이 느껴지고 식욕이 저하하며, 구토, 소화불량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심하면 겉으로는 황달이나 두드러기가 나타나기도 한다. 유수빈 약사는 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영양제로 가장 먼저 ‘승마추출물’을 꼽았다. 승마추출물은 다년생 초본식물인 서양승마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수세기 전부터 미국 원주민들이 부인 요법 및 진정, 진통에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안면홍조, 발한 등 갱년기 증상에 도움이 되어 50대 이상 여성들이 많이 찾는 영양제 중 하나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간독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유수빈 약사는 “오래전부터 활용해온 생약이고 효과 역시 많이 연구되었지만, 간독성을 가지고 있어 6개월 이상 장기간 복용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쌀을 누룩곰팡이를 발효시킨 홍국은 콜레스테롤 감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홍국쌀에 존재하는 ‘모나콜린 K’는 콜레스테롤 강하제인 스타틴과 유사한 화학물질로, 간에 부담이 될 수 있다. 특히 간염이 있거나 음주, 흡연하는 사람이라면 간에 영향을 주는 성분은 되도록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유수빈 약사


이전글 : 58세에 40kg 감량한 폼페이오…나도 살뺄 수 있을까?
다음글 : "나이 들수록 추워지는 겨울"...강추위 속 노년층이 주의해야 할 질환은?